집사가 한동안 자리를 비운 이후, 고양이들의 행동이 좀 달라졌다. 



1. 집사 입원 기간 

입원 전에 고양이 돌보기 매뉴얼을 작성해서 여러장 출력한 다음, 가족들 눈에 잘 띄는 곳에 붙여놓은게 

효과가 있었는지, 집에 돌아와보니 생각보다는 꽤 관리가 잘 되고 있었다. 

그러니까 식사와 마실 물, 화장실 등 고양이들의 기본적인 생활 조건은 내가 돌볼때와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가 된건데도, 가족들의 증언에 의하면 내 입원 기간 동안 이 녀석들의 식사량이 확 줄었다고 함. 

모르긴해도 나도 없는판에 다른 가족들까지 아침에 나갔다가 밤에 들어오고 하니 매우 불안했던듯.... 


2. 집사 복귀 이후 

내가 없어서 밥도 잘 안먹고 불안해 했다더니만, 막상 퇴원해서 돌아와보니 쥐롱이만 뛰어나오고 

물루는 집사가 오거나말거나 데면데면 시큰둥.....듣던거하고 영 딴판이라 여기서 좀 실망.  

그런데 역시 고양이들의 심리를 대변하는건 밥인지, 내가 집에 오자마자 반나절도 안되서 두놈이 다 

수북하던 사료 그릇을 거의 비워버림. 

가족들 얘기로는 그동안 이런적이 없었다고 하던데, 아무리 봐도 확실한 밥셔틀이 돌아오니 맘놓고 

밥을 먹기 시작한게 아닌가 생각된다. 

그밖에 달라진건 내가 외출할 때의 반응인데, 이번에 내가 장기간 집을 비우는걸 경험하고나니 

나가면 또 오랫동안 안 오는게 아닌가 싶은지, 내가 나갈때마다 둘다 불안해 하는거다. 

처음에는 내가 나가있는 동안 밥도 안 먹고 기다리더니, 몇번 나갔다가 금방 돌아온걸 보고나서는 

없을때도 밥 잘 먹고, 내가 들어오면 밥 그릇이 비었으니까 더 달라고 조름....ㅋ 


입원하기전, 짐 쌀때부터 뭔가 낌새가 이상한지 두 마리가 불안해서 우왕좌왕했는데, 내가 큰 짐을 

들고나가서 몇날며칠 안 돌아왔으니 이 녀석들이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았을지 짐작이 가고, 

고양이들한테 새삼 미안해졌다. 

고양이 집사 노릇을 하려면 건강 관리도 잘 해야긋다. -_-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