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뭘 키우는건지 가끔 헷갈릴때가 있다. 


포근하고 편안하고 안전한 자기집 안에서 눈을 호동그랗게 뜨고 앉아있는 물루 발견. 



도대체 왜 그렇게 눈에 힘을 주고 있는건데.....;;;



가뜩이나 눈도 큰놈이 그러고 있으니 부담스럽다, 야....



그런데 이러고 있는걸 보니 연상되는 동물이 있음. 



각자 소속이 조류와 포유류인데 뭐 이렇게 비슷한가....



자매품 초록눈 얼룩 부엉이. 



.......가끔은 토끼의 친척으로 보일때도 있다. 

역시 고양이는 신기한 동물이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