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sculpt ergonomic 쓰다가 중고로 팔아버리고 새로 구입한 로지텍 M705 마라톤 마우스. 



MS 마우스와 저렴이 벌크 유선 마우스를 둘다 달아놓고 쓰다가 우연히 로지텍 VX Revolution을 득템했는데 

써보니 정확도에서 기존 마우스와 비교가 안됨... 

움직임이 생각보다 둔하고 마우스 높이때문에 피로감이 느껴지던 MS 마우스를 미련없이 정리하고, VX만 

신나게 썼는데 이게 태생이 중고라 그런지 얼마 안가서 로지텍 특유의 더블클릭 증상이 나타나서 폐기처분.  

레이저 마우스 쓰다가 유선 광마우스를 쓰려니 답답해 죽을것 같아서 VX와 제일 비슷한 형태에 배터리가 

오래간다는 M705를 구입했다. 

가격대가 있는 제품이라 반값 수준의 리퍼 제품도 있는데, VX 중고쓰다가 몇개월만에 맛간걸 경험한 뒤라서 

그냥 깔끔하게 정품으로 구입. 



로지텍 무선 마우스의 시그니처 무한 스크롤 휠. 

휠 아래쪽의 버튼을 누르면 일반 스크롤/무한 스크롤 모드 변경 가능. 

무한 스크롤이 왜 필요할까 싶었는데 웹서핑중에 엄청 긴 페이지를 위아래로 이동할때 꽤 편하다. 



마우스 패키지에 동봉돼있던 배터리를 끼워주고 마우스안에 내장된 수신기를 빼면 



내 자화상처럼 생긴 수신기가 나온다. 

VX는 수신기가 꽤 길었는데, 최근에 나오는 무선/레이저 마우스의 수신기는 점점 작아지는 추세. 



레이저 마우스 수신기를 컴퓨터 본체 USB 슬롯에 꽂은 다음 



마우스 뒷면에 있는 전원 버튼을 켜주면 



연결됐다는 표시로 마우스 상단의 램프가 몇초동안 켜졌다가 꺼진다. 

전원을 켜놓은 상태로 한참 안쓰면 휴면 상태가 되는데, 다시 사용할때 자다가 깼다는 의미로 램프가 들어옴. 



M705의 명칭인 마라톤 마우스에 걸맞는 오래가는 배터리. 

VX와 제일 비슷한 형태라 이걸로 선택하기도 했지만, MS나 VX나 둘다 배터리가 3개월이면 방전되고 배터리가 

바닥날때쯤 되면 마우스가 버벅대는게 너무 짜증나서 배터리가 오래간다는게 그렇게 솔깃할수가 없었다. 



로지텍 셋포인트로 확인해본 마우스 배터리 잔량. 

벌써 한달정도 썼는데 아직도 배터리가 1000일 이상 남아있다. 

제품 설명에는 36개월까지 간다는데, 그 전에 버튼 더블클릭 고장이 먼저이지 않을까 걱정. 



옆구리에 달린 버튼 두개는 웹서핑할때 뒤로 가기 기능과 원위치 기능. 

셋포인트에서 버튼 설정을 바꿔줄수도 있다. 



딱히 인체공학 마우스는 아니지만 약간 오른쪽으로 기울어진 형태라 편안하고, 높이가 적당해서 피로감이 덜하다. 

MS 마우스는 상판이 유광이라 감촉이 별로였는데, M705는 상판이 무광에 옆구리는 실리콘 재질이라 그립감과 

촉감도 더 좋은편임. 

미끄러운 바닥에서 쓸 경우 약간 헤메는 경향이 있으니, 마우스 패드를 깔아서 쓰는게 좋다. 


정확도와 속도가 꽤 괜찮은 편이라 거의 인생 마우스가 될것 같기도 한데, 로지텍 특유의 옴론 스위치 문제로 

인한 더블클릭 오류가 언제 터질것인지가 함정 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