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심좋은 캣츠아이즈

from 반려동물 2009. 9. 16. 18:36


요 며칠간 고양이 사료를 사들이느라고 정신이 하나도 없다.
모 쇼핑몰에서 캣차우 대포장을 세일하길래 길고양이 용으로 3포 주문해서 쌓아놓고보니, 우리 물루 먹일 사료가 다 떨어져가고 있네.
물루 전용 사료는 로얄 캐닌 인도어(In door) 27 인데, 4kg짜리는 다들 품절이라 날씨도 선선해지고 이제 사료 상할 걱정도 없어서 그냥 10kg짜리로 구입.
인도어는 어느 쇼핑몰이나 가격이 다 똑같아서 샘플사료 선택권이 다양한 캣츠아이즈에서 주문했다.
주문하면서 남기는 글에 사료 부서지지 않게 쿠션 포장 잘 해달라는 것과, 돌보는 고양이가 많으니 샘플 사료 좀 넉넉하게 달라고 썼음.
사실 쓰면서도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여기저기서 주문해봤는데 요즘은 불황 여파인지 예전보다 샘플이나 사은품 주식캔 주는게 좀 부실해진데다, 포장 문제는 항상 소귀에 경읽기로 쿠션포장 잘 해달라고 해도 항상 부실한 종이상자에 사료 포대만 덜렁 담아서 보내주는 게 다반사라서.
뭐, 대포장 사료는 어지간하면 진공포장이라 그냥 보내도 그럭저럭 많이 상하진 않지만 받는 입장에선 또 그게 아니니.......

어쨌든 어제 주문한 사료를 오늘 받았는데 일단 택배상자부터 아주 튼실한게 마음에 들었다.
어제 받은 캣차우 상자는 부실하기가 이루 말할수가 없어서 받을때 좀 기분이 상했었는데.
그리고 상자 열어보니 더 감동.
일단 주문한 사료는 뽁뽁이로 몇겹을 둘둘 말아서 쿠션 포장 제대로 해서 보내줬음.


그리고 주문한 샘플 사료에 추가로 온 푸짐한 사은품에 감동.....ㅠㅠ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꽤 많이 보내줘서 놀랬다.
요즘은 쇼핑몰마다 이렇게까지 주는 곳이 별로 없던데......
덕분에 우리 하숙생 고냥이들과 밥주는 길냥이들 당분간 푸짐하게 먹겠구나. 
왼쪽 아래가 무료 샘플 신청해서 받은 것이고, 하얀 봉지는 알모 네이처 샘플인데 후덜덜하게 
비싸서 전에 샘플만 얻어서 한번 먹여보고 구입할 엄두는 못냈던 1등급(홀리스틱)사료다.
핑크색 비닐봉지도 사료가 하나가득. 뽁뽁이로 싼건 주식캔이다.  


뽁뽁이를 풀어보니 자그마치 캔이 7개나......^^
요즘 주식캔은 두개 정도밖에 안주던데 고마워라. 
사료 주문할때 쇼핑몰 여기저기 가격 비교해보고 사는데, 이제 같은 값이면 캣츠아이즈에서 주문해야겠다.
이제 겨울이 다가오는데 밖에 사는 녀석들 기름진 것 좀 먹여서 추운 겨울 잘 보내게 해야지. 

종이상자만 보면 좋아서 난리나는 우리 물루 찬조출연. 


비오는 날 나무에 묶여서 버려진 녀석인데 대략 6개월때 우리 집에 와서 지금은 벌써 5살이 다 되어간다.
성격이 온순하고 무던한 편이라, 병원에 가도 얌전하고 이를 닦아줘도 그럭저럭 잘 참고 
무엇보다 식성이 까다롭지가 않아서 사료 종류를 가리지 않고 아무거나 잘 먹어주는게 참 기특할 뿐.
전 주인집에서 식사를 제대로 챙겨주지 않았는지 처음 주워왔을때 삐쩍 말랐었는데, 
굶주려 본 기억때문인지 은근히 밥에 집착하는 경향이 있고, 먹다 떨어뜨린 사료도 다 챙겨서
주워먹을 정도로 알뜰한 구석이 있다. ㅡㅡ;;;

물루 사진 한장 더. 
이 녀석은 불행했던만큼 지금의 행복을 소중하게 생각하는듯 하다.


고양이 먹이 주문해놓고는 샘플 많이 온거 붙들고 흐뭇해하는 내 모습이 내가 봐도 웃기긴 한데,
진짜 흐뭇한건 사실이다.
막상 내 물건은 생필품 사는것도 살까말까 고민고민하면서도 고양이 용품은 아낌없이 질러대는거 보면
고양이 돌보는게 팔자이지싶다. ㅡ.,ㅡ
그래도 이제 한동안 애들 먹을건 충분히 쌓아놨다는 생각에 뿌듯하구만. 





  

'반려동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는 고양이  (0) 2010.09.24
푸짐한 고양이 사료샘플  (1) 2010.08.18
장애묘 쥐롱이의 묘생역전  (3) 2010.04.21
고양이 집사  (0) 2010.02.19
비오는 날 나무에 묶여서 버려진 물루  (75) 2009.09.24
인심좋은 캣츠아이즈  (2) 2009.09.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24 23:1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tropicul.tistory.com BlogIcon Arkanoid 2009.09.25 15: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내 물건은 어떻게 할지 고민하며 고양이 용품을 지른다는걸 보고 순간 풋... 하고 웃었습니다.

    전 반대로 와인은 막막 지르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