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Even the smallest person can change the course of the future
  • This, too, shall pass away
Play Ball !!

19.04.05. 루친스키 첫승+4홈런.gif

by DreamTime™ 2019. 4. 7.


부제 : 안타는 쓰레기



* 루친스키 7이닝 무실점 

두산전 직전까지 2경기에서 볼넷 10개, 사구 3개를 기록하고 한화전은 8실점 후 3회 조기 강판으로 

팀 패배와 불펜 과부하의 원인제공자였던 루친스키가 잠실에서 의외의 호투에 이닝까지 먹어줌. 



2K. 



3K. 



4K. 

7이닝 무실점 5삼진에 제일 놀라운건 볼넷이 한개밖에 없고, 위기마다 땅볼을 유도해서 큰 구장 덕을 

본것도 아니라는 점.  



영입할때 평가는 제구가 좋은 투수라고 했는데, 두 경기 무한 볼질을 하길래 아 젠장 도대체 뭘 보고 

데려온거야 하면서 깠는데 이제 드디어 적응한건가 아니면 한 경기 뽀록인건가....전자면 좋겠다. 

버틀러는 화려한 개막전 승리라도 해봤지, 토종 투수들도 다 잘하는데 자기만 삽질해서 그동안 

마음 고생 오지게 했을텐데 모처럼 잘던지고 좋아하는걸 보니 또 짠하네. 에휴, 좀 잘해봐라. 



경기끝나고 지석훈과 친목친목. 

그동안 미친듯이 못했는데 두산전은 완전 에이스 모드라 어느쪽인 진짜인지 아직 잘 모르겠다.ㅋ 



* 잠실 4홈런 

1회 선취점을 올리는 권희동의 솔로 홈런. 

1차전 승리에 이 홈런이 좀 컸다고 생각한다. 무실점으로 1회를 끝냈다면 그동안 엔씨 타자들이 공략을 

잘 못했던 이용찬이라 삽질 흐름을 타서 계속 휘말리다가 졌을 확률이 높다. 



권희동의 홈런을 보고 광분하는 공룡들. 

아놔, 창원에서 한 마리 나타나더니 그새 증식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실만 오면 거포 본능이 살아나는 소고기의 시즌 1호 홈런. 

권희동의 홈런, 양의지의 안타 후 득점으로 멘탈터진 이용찬의 포크볼이 배팅볼이 된걸 놓치지 않고 

담장을 넘김. 



세리머니 쌩까고 벤치에 앉았다가 집단 홈런빵 당함. ㅋ (범모 시선강탈) 

그래도 더그아웃에 그 비글이 없어서 다행이지, 있었으면 더 겁나게 쳐맞았을텐데. 



복귀한지 이틀만에 두개째 홈런 날리는 나성범. 

세상에, 뱃끝에 걸린걸 밀어서 잠실을 넘겼네.....

이용찬이 하루에 홈런 3개를 맞은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함.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은 6회초 노진혁의 투런. 

(15년 플옵 4차전이 생각나는 홈런이다. 그때는 멸치의 뜬금포 수준이었는데..) 

3회 이후로 무득점 이닝이 계속 됐는데 그런 패턴으로 가다가 종반에 경기 뒤집힌게 한두번이 아니라 

슬슬 불안해지기 시작할때쯤 노진혁이 쐐기를 박아버렸음. 

이렇게 해서 잠실에서 하루에 홈런 4개 치고 두산전 승리. 


요즘 이 팀 타선 왜 이러지, 적응안되게. 

박비글이 없을때 홈런을 많이 쳐놓으려는 집단 심리인지도 모르겠다. 



* 친정팀을 만난 양의지 

친정팀과의 첫 경기 첫 타석에서 관중석과 선수단에게 폴더 인사하는 양의지. 

듣자하니 두산 관계자 전원에게 감사의 뜻으로 간식을 선물했다고 한다. 



하지만 일단 프로의 세계로 들어가면 국물도 없구요. 

첫 타석부터 2루타. 



모창민의 안타때 득점에 성공하는 양보르기니. 



두번째 타석에서는 무려 12구까지 의지놀이를 하면서 이용찬을 괴롭힌다음 볼넷으로 출루. 

온 사방으로 파울을 날리는데 여유로운 타격 자세가 무슨 배팅 케이지에서 타격 연습하는줄 알았음. 

대충 봐도 이용찬 공을 다 알고 친다는 느낌이 들었다. 



의지놀이.JPG 



1루에 나가더니 또 오재일과 친목친목. 

두산 시절 자체 청백전 하는 느낌이었을지도 모르겠다. ㅋ



경기 내내 두산 선수들과 동창회 분위기. 



두산전 호투와 이닝먹기로 단숨에 ㅁㅊ스키에서 치타스키가 된 루친스키. 

앞으로도 계속 이렇게 좀 해라. 



손민한 투수코치의 신인 강하게 키우기에 다들 식겁했던 장면.

7대3으로 추격당한 9회 1사 1루에 잘던지던 융구를 내리고 신인 배민서를 올려서 테스트함. 

씩씩하게 잘 던지긴 했지만 사구로 주자 1,2루 만들고 내려가고, 결국 원할매가 두 타자 삼진잡고 마무리. 

선수 시절이나 지금이나 손할배의 배짱은 팬들이 따라갈수 없는 경지인듯. 


댓글5

  • bonikim 2019.04.07 12:48

    나성범 선수한테 홈런맞고 믿을 수 없다는 이용찬 선수 표정이 기억이 납니다^^ 잠실 홈런 4개로 창원구장 효과가 아님을 보여준 것 같아요. 진짜 이런 팀은 처음이예요^o^
    \ㅜㅜ/
    답글

  • 과천공룡 2019.04.07 12:50

    넘나 행복한 이틀이었어요.
    이게 꿈이냐 생시냐ㅋㅋㅋㅋ
    답글

  • ㅇㅇㅇ 2019.04.07 12:53

    박민우 선수는 지금까지 총 스물세번의 기회를 날렸네요 ... 본인도 굉장히 아쉬워할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솔직히 루친스키는 아예 기대를 안했는데 생각보다 너무 잘해줬네요 제발 운이나 뽀록이 아니고 이 페이스 그대로 유지했으면 좋겠습니다 ㅠ 성격도 버틀러보다 상대적으로 엄청 내성적인걸로 아는데 5일 경기를 통해서 마음의 짐을 덜었으면 좋겠네요.
    답글

  • 우리팀엔씨 2019.04.07 20:12

    일요일 경기를 계속 이기니 월요일까지 행복합니다ㅎ 그것도 두산 밥이던 엔씨가 스윕을 해버렸네요 이 흐름 쭉 이어가면 좋겠어요!!
    답글

  • 치타엔씨 2019.04.08 13:26

    치.타.스.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