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 삼성-롯데전. 



경기중에 상대팀 유격수 신본기와 수다떨던 강민호의 어이없는 주루사. 

아무리 롯데 출신이었다지만 친목질도 때와 장소 정도는 가려야되는거 아닌가....

나름대로 야구 꽤 오래 봤지만 이런건 정말 처음 본다. 

요즘 프로야구 수준 점점 왜 이러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