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헤라디야~

from Movie/미드 2010. 1. 7. 12:30







왠지
심심해서 이것저것 뒤적거리다가 얼핏 얘기만 들어봤던 미드 '24' 시즌1의 앞부분을 구해봤다.
(솔직히 24에 대해서는 작년에 처음 들어봤다. 아니 이 유명한걸 지금까지 몰랐다니 나 뭐하는 인간인지...;;;;
그것도 미드에 관련된 게 아니라 야구사이트에서 알게 됐음.)
전체를 다 받아놓으면 분량에 질려서 바로 안보고 하드용량만 잡아먹게 되기 십상이라 맛만 보려고
딱 한 편만 받았는데...
실.수.했.다.
한 시즌 24편이 하루 24시간의 이야기고, 한 편당 한 시간씩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드라마라고 듣기는 했지만
그게 정확히 어떤건지 이해가 안됐었는데, 막상 보고나니 이건 뭐.....
한 편에 대략 스토리가 마무리 지어지는 옴니버스식의 미드에 익숙해져 있다가 이 생소한 중독성에 적응이
안된다.
일단 시작하면 밤을 새워가며 한 시즌을 다 보게 된다. 헐....ㅡ.,ㅡ

에피소드1 보자마자 바로 2편 받아서 보고, 그 다음에 3편 받아서 보고....
그러다보면 어느새 7시즌을 통째로 다운받고 있는 내 모습을 발견....;;;;;
정말 잘 만들어진 드라마다.
굉장히 제약이 많고 억제된 형식인데도 엄청 스릴있고, 약간씩 선보이는 반전이 사람 뒤통수를 쳐가면서, 
다음 편을 안 볼수가 없게 만든다. 

제일 재미없는 시즌 경쟁에서 수위를 다투는 시즌1도 초반의 그 답답함과 짜증에도 불구하고 에피 하나 끝나면 

바로 다음 에피를 클릭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
그런식으로 한 두주 사이에 몇 시즌을 삽시간에 보고나면 남는건 땅바닥까지 내려오는 다크서클과 토끼눈.

살다살다 이렇게 중독성 쩌는 드라마는 정말 처음이다.
문제는 내가 드라마 덕후도 아니고 한드건 미드건 일드건간에 다 시큰둥 아오안이었던 사람인데
이 지경이라는거.
정말이지 왜 다들 이걸 미드의 본좌로 꼽는지 실감난다.
더 심각한건 이 작품 보고나면 눈높이가 하늘을 뚫고 올라가서 다른건 눈에 들어오지도 않는다는 것이지.




'Movie > 미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쉴드 (The Shield)  (2) 2010.09.15
"24" 시즌8 엔딩  (0) 2010.06.01
드디어 8시즌을 볼 수 있다  (0) 2010.05.26
두달간 24 폐인놀이 하고난 소감  (0) 2010.03.23
24 시즌4  (0) 2010.01.26
에헤라디야~  (2) 2010.01.07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N 2018.09.09 08:1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연한 기회에 들어와서 이글저글 읽어보다가 마침 공감되는 글이 있어 댓글 달아봅니다.

    저도 24시를 첨엔 아무 생각없이 시작했다가 에피를 연달아 보다가 자다가를 반복하면서 매시즌을 끝냈던 기억이 나네요.
    나중엔 마이네임이즈잭바우어 라는 환청과 정각으로 향해가는 디지털시계 화면이나 4분할되면서 끝나는 매회 엔딩 의 환각이 뒤엉켜 정신이 몽롱했었어요

    시즌막판엔 좀 어이없게? 끝난거같아 아쉽긴했지만 그래도 미드하면 제일 생각나는 드라마네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