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의지 리그 최초 포수 30홈런 100타점 

지고있던 6회에 터진 양의지의 시즌 29호 솔리런.  



100타점은 벌써 넘겼고, 이제 30홈런까지 한 개만 남긴 상황. 



탈잠실해서 장타에 자신감이 붙더니 2년차인 올 시즌 후반에는 타격 레벨이 한 차원 올라간 느낌. 



한 5경기 남았으니까 30개는 채울수 있겠지 생각하는 순간.....

연타석 홈런으로 한 경기에 그냥 30개 채워버림. ㅋㅋㅋ 



KBO 30년 역사에 포수가 최초로 30홈런 100타점 달성하는 순간. 

타율 0.327, 30홈런, 115타점. 

작년에 타출장 3관왕찍고 올해는 전반기에 타격이 좀 부진해서 작년만큼의 임팩트는 없을줄 알았더니 

작년보다 더한 기록을 만들어버렸다. 



대기록은 양의지가 세웠는데 나성범이 대신 쳐맞는 현장. 

감히 플레잉 감독 주장님을 때릴순 없으니 만만한 나성범이 동네북이 됨.;;; 

저 중에서 의지 한 대 친건 퇘지밖에 없음. ㅋ 



신인왕 타던 2010년에도 딱 한 경기 남기고 20홈런 채워버리더니, 뭐든 한다면 그냥 하는구나. 



포수로서는 리그 최초, 역대 타자 전체로 따지면 리그 80번째 기록이다. 

그러니까 포수가 아니라도 30홈런-100타점은 쉽지 않다는 얘기. 



* 병맛돋았던 경기 내용 요약 

루친스키는 탈탈 털리고, 수비는 사방에서 펑펑 터지고, 단체로 경기력이 바닥을 찍은 경기. 

나성범은 수비 실책을 홈런으로 만회하긴 했는데, 나중에 수비 실책 또 나옴..... 



결국 경기는 졌고, 건진건 양의지의 리그 최초 대기록 뿐. 



요즘 홈런 좀 치더니 스윙이 커져서 국자만 푸다가 모처럼 친 안타를 노시환에게 강탈당하고 

치명적인 척 하는 박민우. 



무실점으로 이닝 종료하더니 이용규하고 친목친목한 양의지. 



20승 의식해서 힘이 들어갔는지 실망스러운 투구 내용과 평소와 달리 예민한 반응을 보이다가 

5이닝도 못채우고 강판된 루친스키. 

무슨 라이트 보는줄 알았네...



작년에 이어 리그의 새 역사를 쓴 양의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과천공룡 2020.10.25 22:4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굉장한 경기를 보려고 대전까지 갔더랬죠ㅎㅎㅎ
    양의지 대기록 보고 성심당 빵 잔뜩먹어서 힐링했습니다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