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타격 터진 강진성의 2루타로 선취 득점. 

 

 

점수차를 더 벌리는 김태군의 2타점 2루타. 

태군이 올해 타격 왜 이리 잘하냐....

 

 

1회는 도루 저지로 데뷔 첫 등판한 파슨스의 부담을 덜어줌. 

 

 

9회 2루타 맞고 시작한 원할매를 도와주는 내야 쉬프트 수비. 

직선타 2루 견제 아웃으로 단숨에 2아웃. 

올해 원종현은 어째 작년보다 더 불안불안하다.  

 

 

KBO 데뷔 첫 등판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파슨스의 삼진 모음. 

 

 

5.2이닝 108구 6삼진 2볼넷 무실점으로 시범 경기때 걱정했던 것과는 달리 꽤 괜찮은 

투구 내용을 보여줬다. 

일단 버틀러, 라이트와는 달리 마운드에서 차분한 점이 마음에 드는구만. 

 

 

뭔가 꾸역꾸역 던지는 느낌인데 또 실점은 안하고 아직 뭐라고 평가하기 애매한 파슨스. 

 

 

시즌 시작부터 미친듯이 달리는 엔씨 클린업의 성적. 

올해도 30홈런 100타점 3명 배출 가능하려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꼬꼬미야 2021.04.17 21:1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하아... 원할매 진짜 너무 불안해요 ㅠㅠ 1점 2점 차이같은 타이트한 상황은 진짜 흐아아아 😱ㅎㅎ